배우 김명민 주연작 '물괴'가 제51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 경쟁부문인 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됐다.

'물괴'는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공포에 휩싸인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그린 영화다.

오는 10월 5일부터 14일까지 스페인에서 진행되는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는 SF, 공포, 스릴러,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 영화에 초점을 맞춘 영화제다. 벨기에의 브뤼셀 국제판타스틱 영화제, 포르투갈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와 더불어 세계 3대 판타스틱 영화제로 꼽힌다.

시체스 영화제의 프로그래머이자 부집행위원장인 미케 호스텐치(Mike Hostench)는 "'물괴'는 시체스 영화제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영화다. 허종호 감독은 액션 사극과 크리쳐물의 감각적인 조합을 선보인다. 스릴 있는 모험과 밀도 있는 드라마, 그리고 물괴가 주는 공포감은 많은 관객에게 비교할 수 없는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라고 극찬했다.

앞서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초청됐던 한국영화로는 '아가씨'(2016), '곡성'(2016), '부산행'(2016), '괴물'(2006) 등이 있다. 크리쳐 액션 사극이란 새로운 장르의 포문을 열 '물괴'도 해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