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이 제19호 태풍 솔릭 영향권에 들어간 23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서 높은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연합뉴스

충북 보은을 통과한 제19호 태풍 '솔릭'이 서울과 24일 오전 9시께 가장 가까워질 전망이다.

태풍의 세력이 많이 약해졌지만, 여전히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전 6시께 대전 부근을 지나 오전 7시께 충북 보은 주변을 통과했다.

전날만 해도 강한 중형급이던 '솔릭'은 현재 약한 소형급으로 세력이 약해지고 크기도 줄어들었다. 강풍 반경은 210㎞인 가운데 서쪽으로 150㎞는 강풍의 예외 반경이다.

태풍의 영향권 내 최대 풍속은 초속 22m(시속 79㎞)다. 이는 간판이 떨어지고 기왓장이 날아가며 신호등이나 가로수가 쓰러질 수도 있는 수준이다. '솔릭'이 서울과 가장 가까워지는 시점은 이날 오전 9시께로, 이때 태풍을 충북 단양 부근을 통과할 전망이다. 서울과 거리는 약 140㎞다.

'솔릭'은 오전 8시께 경북 문경·예천 주변을 지나 오전 9시께 충북 단양, 오전 10시께 강원 영월·정선, 오전 11시께 강원 강릉·동해 부근을 통과해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이후 25일 정오께 일본 삿포로 서쪽 바다에서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