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밤 전남 목포 상륙]

오전 9시께 충북 남부 지역 지나
한 때 사람 걷는 속도로 북상
시속 20~30㎞ 내륙 통과할 듯
당초 예상보다 남쪽으로 치우쳐
내륙 통과 초속 25m 안팎 유지
태풍 세력 유지할 가능성 높아
태풍 솔릭 최대풍속과 이동속도 변화. 김경진기자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23일 밤부터 12시간 넘게 한반도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예보되면서 그 파괴력이 어느 정도일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당초 예상보다 남쪽을 지나는데다 세력도 다소 약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내륙에 머무는 시간이 긴데다 전국이 강풍반경 내에 있어 피해는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23일 밤 11시 무렵 전남 목포로 상륙한 뒤 24일 오전 9시 충북 남부 지역을 지난다. 서울에서 동남쪽 100㎞ 지점이다. 태풍이 예상보다 남쪽으로 상륙하면서 수도권은 태풍의 오른쪽 위험에서는 벗어나지만 태풍주의보 수준의 영향은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낮 12시 전후 강릉과 삼척을 지나 한반도를 빠져나갈 전망이다. 강남영 국가태풍센터 예보팀장은 “서울 등 수도권에 영향 미치는 시점은 내일 오전까지로 기존 예보와 비슷하지만 위험 반원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높아 당초보다는 피해가 적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태풍의 오른쪽 위험반원에 드는 전라도와 충남 지역에는 많은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다. 강 팀장은 “태풍의 강풍반경이 300㎞에 달하기 떄문에 우리나라 전체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봐야 한다”며 “특히 전라도와 충남에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솔릭은 내륙 통과 시 초속 25m 안팎을 유지할 것으로 보여 세력을 잃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한 때 사람이 걷는 속도인 시속 4㎞까지 느려졌던 솔릭은 다시 속도를 회복하며 상륙 뒤에는 시속 20~30㎞의 속도로 이동할 것으로 예보돼 솔릭이 한반도에 머무는 시간은 12시간이 넘는다.

특히 태풍이 지나가는 전남 해안과 지리산 부근, 강원영동에는 시간당 50㎜ 이상, 많은 곳은 300~400㎜ 이상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있다. 또 육상에서도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30~40m, 해안과 산지에는 5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전망이다.

솔릭의 직접적 영향을 받은 제주에서는 이미 위력이 확인됐다. 22일 밤 한라산 진달래밭에서는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60.8m를 기록한 데 이어 23일 오전 4시25분께는 62m까지 찍었다.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기상청 관계자들이 관측 장비가 잘못됐을 것이라고 말할 정도였다”며 “초속 60m에 대해서는 거의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22일 0시부터 23일 오후 1시까지 제주 사제비에는 971.0㎜, 제주 윗세오름에는 885.5㎜의 어마어마한 비가 퍼부었다.

솔릭이 동쪽으로 이동한 것은 일본 오사카 남남서쪽에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는 제20호 태풍 시마론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우리나라로 북상하는 태풍은 편서풍 등의 영향으로 동쪽으로 가려 하지만 북태평양고기압에 막히면 그 경계면을 따라 북상하는 경우가 많다”며 “강력한 시마론이 북태평양고기압을 흔들면서 솔릭이 동쪽으로 가는 길이 트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한반도 왼쪽에는 솔릭이, 오른쪽에는 시마론이 위치하면서 두 태풍이 서로 영향을 미치는 ‘후지와라 효과’의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기상청은 가능성이 낮다고 봤다. 시속 40㎞ 가까이 빠르게 이동하는 시마론이 북태평양고기압의 오른쪽 부분을 약화시키면서 솔릭의 진로를 동쪽으로 끌어당길 것으로 예상되지만 1,000㎞이내에서 태풍이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 ‘후지와라 효과’는 아니라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강남영 예보팀장은 “솔릭과 시마론이 상호간 약간의 영향은 미치겠지만 각자 독립된 상태로 진행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시마론이 빠르게 이동하면서 솔릭을 동쪽으로 더 끌어당기게 되면 남부지방이 더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