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 언급 담긴 시종 일기 발견
1987년 4월 7일자에 기록
태평양전쟁 패전 이후 맥아더와 나란히 선 히로히토 일왕. 연합뉴스 자료사진

히로히토(裕仁) 전 일왕(1901~1989)이 만년에 전쟁 책임 비판에 대해 언급한 내용이 기록된 시종의 일기가 발견됐다고 교도통신이 23일 보도했다. 해당 기록은 히로히토 일왕의 시종으로 일했던 고바야시 시노부(小林忍)의 일기에서 남아 있었다.

1987년 4월7일자 기록에 따르면 히로히토 일왕은 “일을 즐기면서 가늘고 길게 살아도 어쩔 수 없다. 괴로운 일을 보거나 듣는 일이 많아지게 될 뿐”이라며 “형제 등이 상을 당하거나 전쟁 책임이라는 말을 듣게 된다”고 말했다. 일기에는 ‘전날 저녁의 일’이라고 적혀 있었다. 히로히토 일왕이 전날인 6일 거처인 고쿄(皇居)에서 당직을 섰던 고바야시에게 말한 것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황궁 사무를 담당하는 궁내청은 당시 일왕의 부담 경감 방안을 검토하고 있었고, 그 해 2월 일왕의 동생인 다카마쓰노미야(高松宮)가 사망했다.

고바야시는 일왕의 언급을 듣고 “전쟁 책임을 말하는 건 극히 일부의 사람들뿐이고 대다수 국민은 그렇지 않습니다”며 “전후 부흥으로부터 오늘의 발전을 보면 이미 과거 역사의 한 토막에 불과할 뿐입니다. 신경 쓰지 마십시오”라고 말했다고 적었다.

일기에는 히로히토 일왕이 언제 누구로부터 전쟁 책임을 지적 받았는지에 대한 기술은 없다. 이와 관련, 1986년 3월 당시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마사모리 세이지(正森成二) 공산당 의원은 “무모한 전쟁을 시작해 일본을 전복 직전까지 가게 한 것은 누구인가”라며 히로히토 일왕의 책임을 추궁했고, 이를 부정한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총리와 설전을 벌이는 등 전쟁 책임론이 끊이지 않았다.

교도통신은 이번 언급과 관련해 “중일전쟁과 태평양전쟁을 경험한 히로히토 일왕이 전쟁 책임에 대한 심정을 드러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그는 히로히토 일왕은 회고록에서 태평양전쟁에 대해 “군부와 의회가 전쟁 결정을 내렸고 입헌군주로서 재가했을 뿐”이라며 전쟁 책임을 회피하는 발언을 한 바 있다. 히로히토 일왕은 1987년 4월 생일 축하연에서 구토 증세를 보인 후 건강이 악화했으며 이듬해 9월 다시 피를 토하고 쓰러진 뒤 1989년 1월 사망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