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왼쪽에 제19호 태풍 솔릭이, 오른쪽에는 제20호 태풍 시마론이 보인다. Earth Nullschool 연구소 홈페이지 캡처

제19호 태풍 ‘솔릭’이 당초 예상보다 속도가 느려지면서 동쪽으로 방향을 바꿔 24일 새벽 예상보다 남쪽인 군산 앞바다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20호 태풍 ‘시마론’이 일본 오사카 해상 남쪽에서 시속 30~40㎞로 빠르게 북서진하면서 두 태풍이 서로 영향을 미치는 ‘후지와라 효과’의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기상청은 이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다만 세력이 강한 시마론이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타고 빠르게 이동하면서 솔릭의 진로를 동쪽으로 끌어당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9시 현재 제주 서쪽 해상에서 시속 7㎞로 북진하는 솔릭의 속도가 줄어들면서 기존보다 다소 동쪽을 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한반도 상륙 지점을 기존 충남 보령 인근에서 전북 군산 인근으로 변경했다. 또 상륙 위치가 남쪽으로 변경하면서 수도권에는 예상보다 약한 태풍주의보 수준의 영향만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의 예보대로라면 솔릭이 남쪽에 상륙하는 데다, 시마론의 영향으로 동쪽으로 더 이동하면 오른쪽 위험반원에 남부지방이 들어가면서 중부지방보다 남부지방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다. 강남영 국가태풍센터 예보팀장은 “서울 등 수도권 영향 미치는 시점은 오늘 오후부터 내일 오전까지로 기존 예보와 비슷하지만 위험 반원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높아 당초 보다는 위험 상황이 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동속도는 10㎞를 유지하면서 태풍이 한반도에 머무는 시간은 기존 예상과 같이 12시간 가량에 달할 것으로 보여 남부지방은 큰 피해가 우려된다. 태풍은 24일 새벽 상륙 이후에도 최대 풍속이 25m안팎에 달해 세력은 크게 약화하지 않는다.

23일 오전 9시 기준 제19호 태풍 '솔릭'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태풍의 속도가 느려진 것은 20호 태풍 시마론이 빠르게 북상하면서 북태평양 고기압을 약화시켰고, 이로 인해 19호 태풍 솔릭을 동쪽으로 끌어당기는 힘이 발생했는데, 지금까지 진행하던 북서 방향의 관성력과 균형을 이뤘기 때문이다. 노유진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시마론이 힘이 세고 빠르게 이동하면서 주변 기류에 영향을 미치고 태풍 솔릭에도 영향을 미쳐서 자신이 가는 방향인 동쪽으로 끌어당기는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 두 태풍간의 거리가 1,100㎞ 이상이고 두 태풍의 연계성을 찾기 어려워 후지와라 효과는 아니라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현재 예상대로라면 솔릭은 이날 오후 3시 진도 서남서쪽 약 70㎞ 지점으로 접근한 이후 24일 오전 3시 군산 북북동쪽 약 20㎞ 육상에 상륙한다. 이어 서울은 오전 11시 남동쪽 90㎞까지 접근한 다음 오후 강원도를 통해 한반도를 빠져나갈 전망이다.

그렇다고 두 태풍 간의 상호작용 가능성이 없는 건 아니다. 김대준 국가태풍센터 예보관은 “솔릭은 당초보다 이동하는 속도가 느린 반면 시마론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오른쪽 가장자리를 타고 빠른 속도로 이동해 태풍의 이동 경로를 결정해주는 주변 흐름인 지항류가 강하다”며 “이로 인해 솔릭이 동쪽으로 이동하게 되면 남부지방에 영향이 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