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

해병대 대령이 부하 여군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23일 군검찰에 송치됐다. 국방부 조사본부 관계자는 “피해 여군이 지난달 31일 A대령으로부터 성추행과 언어적 성희롱을 당했다고 군에 신고했고, 수사결과 A대령의 관련 혐의가 드러났다”고 밝혔다.

A대령은 과거 야전부대에서 피해 여군과 함께 근무했을 당시 자신의 사무실과 부대 바깥 카페 등에서 피해 여군을 껴안거나 입맞춤하는 등 수차례에 걸쳐 지속적으로 성추행 했다. 또 성적으로 부적절한 발언으로 피해 여군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한 것으로 나타났다.

A대령은 다른 부대로 보직을 옮긴 뒤인 올해 5~7월에도 피해 여군을 찾아가 성추행 한 것으로 확인됐다. A대령은 “친근감을 표현하려고 그렇게 했으며 나중에는 이성적 감정도 느끼게 됐다”며 관련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고 조사본부 관계자는 전했다.

군 당국은 사건이 발생한 시기를 공개할 경우 피해자가 특정될 수 있다며 구체적 사건 경위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