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 파울루 벤투 감독이 23일 오전 경기도 고양 엠블호텔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신임 감독이 자신의 데뷔전과 함께 하게 될 멤버의 주축은 지난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했던 선수들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은퇴 의사를 밝히기도 했던 기성용(뉴캐슬)도 소집 명단에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오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게 될 파울루 벤투 신임 감독이 23일 오전 경기도 고양에 위치한 MVL 호텔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갖고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향후 4년 간 자신과 함께 일할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 필리페 코엘류 코치, 비토르 실베스트레 골키퍼 코치, 페드로 페레이라 피지컬 코치와 함께 회견장을 찾은 벤투 감독은 "이번 프로젝트가 한국 축구의 수준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 최고의 국가와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야심찬 목표를 가지고 임하겠다. 한국은 충분히 더 발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 파울루 벤투 감독(가운데)이 23일 오전 경기도 고양 엠블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새 코치진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벤투 감독의 데뷔전은 오는 9월7일 고양에서 열리는 코스타리카전 그리고 나흘 뒤인 9월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칠레와의 평가전이 된다. 이 경기에 임할 대표팀 명단은 27일 발표될 예정이다. 새 감독은 곧바로 1기 대표팀 멤버를 꾸리기 위한 작업에 들어가야 한다.

벤투 감독은 "며칠 후에는 2번의 평가전을 치러야한다. 이번 소집이 한국 선수들과의 첫 만남인데 이 기회를 통해 선수 개개인을 잘 관찰할 것이다. 물론 향후 지속적으로 정보를 수집할 것"이라면서 "일단은 지난 러시아 월드컵에서 뛴 선수들이 다수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대표팀 은퇴를 암시하는 발언을 했던 기성용도 부르겠다고 했다.

벤투 감독은 "기성용이나 구자철은 대표팀 내 영향력이 크다고 생각한다. 아직 (은퇴 유무)확정이 나지는 않았으나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선수들과 대화하겠다"면서 "기성용은 이번 첫 소집에 합류할 것이다. 한국 대표팀에서 기성용은 플레이나 주장으로서만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말로 중요한 인물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