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제품 소형화 및 성능 향상 지원

모뎀과 프로세서, 메모리, 위성항법장치 등이 통합된 NB-IoT 전용 칩 엑시노스i S111.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협대역 사물 인터넷(NB-IoT) 전용 시스템 반도체 엑시노스i S111을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NB-IoT는 근거리에서 데이터를 전송하는 블루투스나 와이파이와 달리 LTE 기지국을 기반으로 전 지역에서 저용량 데이터를 저전력으로 주고 받는(LPWA) 표준기술이다. 이를 지원하는 엑시노스i S111은 수도ㆍ가스ㆍ전기 사용량 원격 검침, 영유아나 애완동물 위치 파악 등을 위한 IoT 제품에 사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NB-IoT 완제품 소형화를 위해 모뎀, 프로세서, 메모리, 위성항법장치(GNSS) 등의 기능을 하나의 칩에 통합했다. 암호화ㆍ복호화 관리 하드웨어(SSS)와 물리적 복제방지 기능(PUF)도 탑재해 데이터 보안을 강화했다.

엑시노스i S111은 데이터를 송수신하지 않을 때 칩을 수면모드로 전환시켜 전력 소모를 최소화하는 기능도 갖췄다. AA 건전지 2개로 NB-IoT 완제품을 10년 이상 사용할 수 있다.

3GPP 릴리즈14 표준을 지원해 다운로드 속도는 127Kbps, 업로드 속도는 158Kbps까지 구현됐다. 지난해 와이파이 기반 엑시노스i T200을 출시한 삼성전자는 엑시노스i S111에 이어 지속적으로 IoT 전용 칩을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마케팅팀 허국 상무는 “뛰어난 보안성과 효율적인 통신능력을 바탕으로 IoT 서비스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