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ㆍ신안 오후 6시쯤 상륙 예상

역대급 피해 우려

23일 오전 7시 기준 태풍 솔릭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

광주ㆍ전남지역이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의 가시권에 접어들면서 선박과 항공 운항이 통제되는 등 긴장감이 돌고 있다. 이날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 지역에서는 실종ㆍ부상자가 발생하고 수천여가구가 정전되는가 하면 방파제가 유실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3일 광주지방기상청과 전남재난재해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현재 광주ㆍ전남 전역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졌다. 남해서부 전 해상과 서해남부먼바다에는 태풍경보도 발효 중이다.

태풍 ‘솔릭’은 오전 3시 기준 강한 중형급 태풍(중심기압 955hPa·중심 부근 최대풍속 40m/s)으로,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90㎞ 해상에서 시속 16㎞로 북북서진 중이다.

목포와 신안지역은 오후 6시쯤 60㎞까지 근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광주ㆍ전남은 24일까지 100∼250mm의 비가 내리고 남해안과 지리산에는 400mm 넘게 내리는 곳도 있겠다. 또 광주ㆍ전남은 태풍의 중심에서 반경 25m 범위 안에 들어 바람도 강할 것으로 보인다.

전남 전 해상에서 선박 운항이 통제 중이고 광주공항과 무안공항의 항공기 운항도 대부분 결항했다. 목포와 여수, 완도지역에서 출항 예정이던 여객선 92편도 항구에 묶여있다. 이 밖에 무등산과 지리산국립공원 등 산악지역도 산사태 등이 우려돼 입산 등이 금지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선박을 안전지대로 대피시키고 저지대 침수 피해와 농작물 시설물 관리 등에 대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