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를 강타한 23일 오전 제주시 노형동 한 거리에서 한 여성이 비옷을 입고 우산을 쓴 채 위태롭게 출근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제19호 태풍 ‘솔릭’의 이동 속도가 예상보다 느려지면서 서울에 근접하는 시간이 24일 새벽에서 아침 시간대로 변경됐다. 출근과 등교시간에 태풍이 수도권을 통과하면서 불편이 우려된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서귀포 서쪽 90㎞ 부근 해상을 통과해 시속 16㎞의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태풍 중심기압은 96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은 초속 39m(시속 140㎞)의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23일 오전 7시 기준 태풍 솔릭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

솔릭은 24일 오전 2시 충남 보령인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에 가장 가까이 오는 시점은 24일 오전 7시쯤으로, 서울 남동쪽 60㎞ 부근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을 지날 때에도 중심에선 초속 30m가까이 바람이 불면서 세력을 유지한 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만 해도 솔릭은 시민들의 활동 시간 이전인 오전 4시 서울 동남동쪽 2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날 태풍의 영향으로 전라도와 경남, 제주도에는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제주도와 일부 남해안에는 최대풍속 초속 20m내외 등 강한 바람이 불고, 시간당 50㎜이상 매우 강한비가 내렸다.

22일 지구의 대기 환경 정보를 제공하는 'Earth Nullschool 연구소' 홈페이지 화면.

기상청은 태풍이 우리나라 서해상으로 북상하면서 대부분 지역이 태풍의 위험반원에 들어 전국에 태풍특보과 확대, 강화될 가능성이 높고 24일까지 육상에서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30~40m(시속 108~144㎞), 해안과 산지에는 초속 50m(18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고 예보했다.

솔릭은 24일 오후 동해로 빠져나가 25일 오후 6시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