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추신수가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알라메다 카운티 콜리시엄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오클랜드와 경기에서 1회초 선두타자 홈런을 친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 오클랜드=AFP 연합뉴스

추신수(36ㆍ텍사스)가 8월 들어 첫 홈런포를 가동하며 자신의 시즌 최다기록에 1개 차로 다가섰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알라메다 카운티 콜리시엄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경기에서 1회초 선두타자 홈런을 쐈다.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그는 오클랜드 선발투수 에드윈 잭슨의 바깥쪽 146km 짜리 높은 직구를 결대로 밀어쳐 좌측 펜스를 훌쩍 넘겼다.

추신수가 홈런을 친 것은 7월 3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시즌 19호와 20호를 기록한 뒤 23일 만이다.

올 시즌 21호 홈런을 기록한 그는 1개만 추가하면 자신의 한 시즌 최다홈런과 타이가 된다. 추신수는 2010년과 2015년, 2017년에 각각 시즌 22홈런을 기록했다.

첫 타석에서 기분 좋은 홈런을 날린 추신수는 1-0으로 앞선 3회초에는 볼넷으로 걸어나가 아드리안 벨트레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4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6회에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8회초 마지막 타석에 페르난도 로드니를 만나 유격수 땅볼 아웃된 그는 8회말 수비에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텍사스는 4-2로 승리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