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율이 2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대외채권은 사상 최대로 늘었지만 대외채무가 더 크게 늘면서 순대외채권은 6년 만에 감소했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6월 말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준비자산(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율은 31.3%이었다. 직전 분기인 3월 말(30.4%)보다 0.9%포인트 오른 수치로 2015년 9월 말(31.3%) 이래 가장 높다. 단기외채 비율은 지난해 9월 30.9%에서 연말 29.8%로 떨어졌다가 올해 상반기 1.5%포인트 올랐다. 전체 대외채무 대비 단기외채 비중도 석 달 새 0.6%포인트 올라 29.8%를 기록했다.

단기외채는 외국에서 빌려온 만기 1년 이하 채무로, 글로벌 금융시장이 불안할 경우 급격히 빠져나갈 위험이 있다. 한은 관계자는 “올해 2분기 단기외채는 은행의 단기 차입금 위주로 늘었는데, 은행 차입금 규모가 수시로 변동하는 점을 감안하면 크게 유의할 현상은 아니다”라며 “단기외채 비율이 높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양호한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실제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 9월 79.3%까지 올랐다가 하락세를 보이며 30% 안팎에 머물고 있다.

순대외채권은 4,549억달러로 3월 말(4,608억달러)보다 59억달러 줄었다. 2012년 6월 말 이래 첫 감소다. 대외채권은 전분기보다 7억달러 증가한 8,955억달러로 6개 분기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대외채무(4,405억달러)가 67억달러 늘어나면서 그 차액(대외채권-대외채무)인 순대외채권이 감소했다. 대외채무 증가액 가운데 46억달러가 단기외채였다.

순대외금융자산은 전분기 대비 446억달러 증가한 3,211억달러로, 2016년 말(2,779억달러) 이후 1년 반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순대외금융자산은 대외금융자산(대외채권+해외투자)에서 대외금융부채(대외채무+외국인투자)를 차감한 수치다. 대외금융자산은 달러화 강세에 따른 다른 통화 표시 자산의 가치 하락, 대외금융부채는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 하락과 국내 주가 하락으로 각각 전분기보다 감소했지만 부채 감소폭이 더 커 순대외금융자산이 증가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