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시가 포항중앙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진 방재교육을 갖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지진 방재 생활화와 찾아가는 지진 대응교육의 일환으로 포항지역 각 학교에서 지진 방재교육을 갖는다.

포항시는 22일 포항중앙여자고등학교에서 1, 2년 학생 420여명이 자리한 가운데 지진대응 교육을 가졌다. 강의에는 임동현 UNIST(울산과학기술원) 연구원 등 3명이 강사로 나섰다.

임동현 연구원 등은 지진의 발생원리와 건축물 내진설계, 지진 행동요령 등 분야별 전문지식을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설명했다. 여기에 지난해 11월 15일 포항지진 당시 피해가 컸던 벽돌식 건물과 필로티 건물의 파손사례를 소개하고 내진과 면진, 제진 등 내진설계의 중요성을 소개했다.

포항시는 이날 중앙여고를 시작으로 각 학교별 2학기 학사일정에 맞춰 앞으로 20여개 중ㆍ고등학교에 방재교육을 진행한다. 또 초등학교에는 경북도 소방본부의 이동 안전체험 차량을 활용한 체험교육을 갖는다. 다음달에는 학생들의 안전을 책임질 각 학교 교사와 교직원을 대상으로 전문가 초청 교육을 실시한다.

포항시는 올 3월 지진대책국 신설 후 학교를 중심으로 한 지진 대응교육 활성화 계획을 가장 먼저 수립해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포항시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이달 말 초등학교에는 안전모 등 안전장구 보급을 위한 설명회를 개최한다”며 “초, 중, 고등학교 단계에 따른 맞춤형 교육으로 지진 발생 시 학생들이 자신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