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리수 정수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연일 기록적 폭염과 짧은 장마로 녹조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조류경보가 발령된 정수장 35곳의 수돗물은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최근 조류경보가 발령된 낙동강, 팔당호 등 10개 지점 수계의 정수장 35곳에 대해 조류독소, 소독부산물 등을 조사한 결과 이들 정수장에서 공급되는 수돗물은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22일 밝혔다. 전국 정수장 483곳 중 올해 녹조가 발생한 곳은 35곳이다.

지방자치단체와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가 해당 정수장의 수돗물을 검사한 결과 35곳 모두 조류독소, 소독부산물, 맛ㆍ냄새 물질 등이 모두 검출되지 않거나 기준치 이내였다.

먼저 남조류에서 2차 대사산물로 생성되는 간 독소 물질인 조류독소(마이크로시스틴-LR)는 정수장 규모나 정수처리공정과 관계없이 총 190건 검사에서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

정수장의 염소 소독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독부산물 총트리할로메탄(THMs) 검출량은 1월부터 7월까지 검사한 결과, 245건 검사에서 ℓ당 평균 0.03㎎ 수준(0.001∼0.084㎎/ℓ)으로 모두 기준 이내(0.1㎎/ℓ)였다. 남궁현 환경부 수도정책과 사무관은 “35곳 중 8월에 조류경보가 발령된 지역의 정수장을 대상으로도 총트리할로메탄을 검사했는데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맛ㆍ냄새물질(지오스민ㆍ2-MIB)은 350개 시료 중 335건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나머지 15건에서는 최대 0.007㎍/ℓ로 검출됐지만 모두 수질감시기준(0.02㎍/ℓ)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맛ㆍ냄새물질은 독성이 없어 인체에는 무해하나 수돗물에 일정 수준 이상 함유될 경우 흙냄새 등을 유발하는 심미적 영향물질에 속한다는 게 환경부 측의 설명이다.

20일 기준으로 조류경보가 발령된 곳은 한강 팔당호, 금강 대청호 문의ㆍ회남, 낙동강 칠곡ㆍ강정고령ㆍ창녕함안ㆍ남강호 판문ㆍ영천호ㆍ안계호ㆍ운문호 등 총 10곳이다.

조희송 환경부 수도정책과장은 “계속된 폭염으로 인한 녹조 확산에도 전국 정수장에서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먹는 물 안전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