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규형이 영화 '증인'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엘엔컴퍼니 제공

배우 이규형이 영화 ‘증인’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 이한 감독의 신작이자, 제 5회 롯데 시나리오 공모대전 대상작인 영화 ‘증인’은 살인 용의자의 변호를 맡게 된 변호사가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아 소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

이규형은 사건 담당 검사 이희중 역을 맡았다. ‘희중’은 자폐아와 마음을 나눌 줄 아는 따뜻한 면을 지닌 캐릭터로 법정에서 사건의 목격자인 ‘지우’의 증언에 힘을 싣는 인물이다. 평소 다양한 작품 속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는 만큼 영화 ‘증인’에서 검사로 분할 이규형의 연기에 기대가 모인다.

2001년 영화 '신라의 달밤'으로 데뷔한 이규형은 뮤지컬과 연극을 넘나들며 내공을 쌓았다. 긴 시간 쌓아온 내공을 증명이라도 하듯 지난 해 tvN '비밀의 숲'에서 미스터리 검찰 수사관 윤세원 역을 맡아 눈도장을 찍었고, 이어진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해롱이' 유한양 역을 맡아 신스틸러로 우뚝 섰다.

현재 JTBC '라이프'에서 예선우 역을 맡아 현실선우와 환시선우를 연기하며 활약중인 이규형은 같은 인물이지만 전혀 다른 성질을 가진 두 캐릭터를 뚜렷하게 구분 짓는 섬세한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전 작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해롱이 유한양을 연기하며 유일무이 캐릭터를 갱신, ‘해롱이 신드롬’을 일으킨 바 있는 그는 ‘라이프’의 예선우를 통해 ‘해롱이’의 잔상을 지워낼 만큼 임팩트 넘치는 연기를 펼치고 있다는 평이다.

이렇듯 화려하게 브라운관을 접수한 이규형의 스크린 복귀 소식에 팬들은 물론 관계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올해만 영화 ‘디바’에 이어 두 번째 스크린 캐스팅 소식인 셈이다. 2016년 영화 ‘봉이 김선달’이 후 2년 만에 충무로 복귀를 알린 배우 이규형이 브라운관에 이어 스크린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증인’은 2019년 관객들을 찾아 갈 예정이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