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안소위에 정의당이 배제된 것에 대한 이의제기 발언을 마치고 착잡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소위에서 이정미 대표가 배제된 데 대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다수당의 횡포”라고 강력 반발했다. 노동 현안을 다루는 가장 핵심적인 소위에 진보 정당인 정의당이 배제된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이다.

국회 환노위는 22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대표를 환노위의 예산결산기금심사소위에 배정했다. 전날 교섭단체 3당(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간사 협의를 통해 후반기 고용노동소위 정원을 10명에서 8명으로 줄이면서 이 대표를 고용노동소위에서 제외한 것이다. 이 대표는 전반기 국회 때는 고용노동소위에서 활동했다.

이 대표는 고용노동소위 배제가 확정되자, “고용노동소위가 10명이어서 상반기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알지 못한다”면서 “굳이 8명으로 줄여서 정의당에 법안소위를 주지 않겠다는 것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항의하며 재고를 촉구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노동당 시절부터 진보정당이 노동소위에서 배제된 경우는 없다”며 “촛불의 힘으로 탄생한 현 정부에서, 그리고 여당이 다수당인 국회에서 지금과 같은 불공정한 결정을 내린 것에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례적으로 민주노총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이 대표에 대한 고용노동소위 배제는) 노동법 개악을 추진하기 위한 사전정지 작업”이라고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화살이 민주당을 향하자,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야당 위원 4명 중에 정의당 1명을 추가하는 방안과 3개 교섭단체 위원 배정(4 대 3 대 1)에 비교섭 단체 1명(이정미 대표)을 추가하는 방안을 제시했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두 안을 모두 반대했다”고 진화에 나섰다. 박 원내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은 여전히 두 안이 선택 가능한 방안이란 입장으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좀 더 전향적 검토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