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 살인사건 피의자가 시신이 발견된 지 이틀 만에 검거됐다.

과천경찰서는 21일 오후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로 변모(34)씨를 검거해 수사 중이다. 변씨는 이달 초쯤 A(51)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 유기한 혐의다. 변씨는 경찰에 검거될 당시 “내가 죽였다”며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씨는 안양시에서 노래방을 운영해왔다.

경찰은 노래방 주인과 손님 사이에 도우미 문제 등으로 다툼이 벌어져 범행을 벌인 것으로 보고 변씨를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를 조사 중이다. 특히 변씨가 엽기적인 시신 훼손을 한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앞서 19일 오전 9시 40분쯤 과천시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수풀에서 A씨 시신이 서울대공원 직원에 의해 발견됐다. 시신은 머리와 몸, 다리 등이 훼손된 상태였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B씨의 휴대폰 통화내역과 인근 폐쇄회로(CC)TV, 통장거래 내역 등을 분석하는 등 조사를 벌여왔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현장에서 상대적으로 지체한 SUV 차량을 토대로 탐문에 나서 소유자인 A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고 말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