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고 있는 21일 오전 부산 동구 부산항 5부두(관공선부두)에 수백여 척의 선박이 대피해 있다. 기상청은 태풍 '솔릭'이 23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남서쪽 120㎞ 부근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했다. 부산=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며 한반도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책 마련에 한창이다.

21일 부산에서는 수백 척의 선박들이 항구에 대피했고, 울산서는 크레인을 사용해 배를 육상으로 옮기기도 했다.

과거 태풍 '루사’와 '매미'로 막대한 피해를 본 강릉에서도 이날 자율방제단 회원들이 도심 거리가 물에 잠기는 것을 막기 위한 모래주머니 작업을 진행했다. 속초시도 상습 침수지역에 원활한 배수를 위해 하수도 준설작업을 벌였다.

현재 솔릭은 중형급의 강한 태풍으로 일본 큐슈 남동쪽 해상을 지나고 있으며, 모레 새벽제주도를 거쳐 저녁 무렵 서해안에 진입한 이후 수도권을 관통해 북쪽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홍인기 기자

21일 오후 울산시 북구 정자항에서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에 대비하기 위해 어민들이 크레인을 이용해 어선을 육지로 옮기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강원 춘천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리는 국제레저대회 개막을 사흘 앞둔 21일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자 경기장에 임시 천막을 덮는 등 대비에 나서고 있다. 춘천=연합뉴스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피해 최소화에 나선 속초시가 21일 상습 침수지역에서 원활한 배수를 위한 하수도 준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속초시 제공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을 앞둔 21일 오후 강원 강릉시의 한 해수욕장에서 자율방제단 회원들이 도심 침수사태에 대비하고자 모래주머니를 차량에 싣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