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회사들의 해외 진출 호조로 올해 상반기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적자가 역대 최소를 기록했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중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잠정)’에 따르면 상반기 지식재산권 수지는 수출 66억7,000만달러, 수입 72억2,000만달러로 6억달러 적자였다. 지식재산권은 산업재산권(특허ㆍ실용신안권, 디자인권, 상표ㆍ프랜차이즈권), 저작권(문화예술저작권, 연구개발ㆍ소프트웨어저작권), 기타 지식재산권으로 나눠 외국과의 거래액을 산출한다.

지식재산권 수지는 관련 통계를 산출(분기ㆍ반기ㆍ연 단위)한 2010년 이래 줄곧 적자였지만, 반기 기준으로 올해 상반기 적자가 가장 적다. 이전 최소 적자는 2016년 하반기 8억2,000만달러였다. 1년 전인 지난해 상반기(9억1,000만달러 적자)와 비교하면 적자폭이 3억달러 이상 줄었다.

최정태 국제수지팀장은 “국내 게임회사의 프랜차이즈권, 프로그램 저작권 수출이 확대된 것이 적자폭 축소의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해 상반기 4억1,000만달러 적자였던 상표ㆍ프랜차이즈권 수지는 올해 상반기 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고, 연구개발ㆍ소프트웨어 저작권 수지 역시 흑자폭이 1년 전 1억4,000만달러에서 5억4,000만달러로 급증했다. 우리나라 게임회사의 주요 수출국인 중국을 상대로 한 지식재산권 수지 흑자는 1년 전 10억달러에서 16억1,000만달러로 대폭 개선됐다.

반면 특허ㆍ실용신안권 수지 적자는 1년 전(-3억4,000만달러)보다 3배 늘어난 10억2,000만달러였다. 국내 기업의 휴대폰 매출 등이 늘어나는 것에 비례해 퀄컴 등 원천기술을 보유한 외국 회사에 대한 로열티 지급액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대미 지식재산권 수지 적자폭은 1년 전 18억3,000만달러에서 21억1,000만달러로 커졌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