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 이모저모

남한 사정에 관심 보이며 질문
“비핵화는 계단식” 美에 불만도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 날인 21일 오전 북한 외금강호텔에서 열린 개별상봉에 참석하기 위해 북측 상봉단이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금강산=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서 두드러지는 점 중 하나는 북한 보장성원(지원인력)들의 태도가 지난 정부 때보다 한결 부드러워졌다는 사실이다.

금강산 상봉 행사 이틀째인 21일 한 북측 보장성원은 “남측도 날씨가 많이 더웠다고 하는데 어떻습네까? 그래도 15일이 지나고 나니 아침ㆍ저녁은 한결 선선해지지 않았습네까?”라고 물은 뒤 “올해는 참 가뭄이나 더위 때문에 남이나 북이나 힘들었던 것 같습네다”라고 친근한 태도를 보였다. 과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취재한 경험이 있는 남측 기자들은 “북측 보장성원들이 한결 더 부드러운 태도를 보인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남한 내부 사정에도 많은 관심을 보였다. 한 보장성원은 문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남측 취재진을 향해 “선생이 보기에 지지율이 더 떨어질 것 같나”, “흩어진 친척 상봉하면 지지율에 도움이 되지 않겠냐”, “뭘 해야 지지율이 뛰냐” 등 질문을 쏟아내기도 했다.

2016년 4월 집단 탈북한 여종업원 문제를 언급하기도 했다. 한 보장성원은 “이제 상봉하고 여종업원 문제를 연계해서… 뭐 그 문제 때문에 상봉이 된다, 안 된다 그런 말은 쑥 들어간 거 아니겠습니까. 그 문제는 그냥 그렇게, 조용히 지나가는 거죠?”라고 먼저 남측 취재진에게 조심스레 물었다고 한다. 북한은 앞서 남북 고위급회담과 적십자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과 여종업원 송환 문제를 연계시킨 바 있다.

다만 미국을 향해 불만을 표출하는 모습은 변하지 않았다. 북측 인사들은 북미 비핵화-평화체제 협상이 진행 중인 현 상황에 대해 “계단식으로 조금씩 한 계단, 한 계단 밟아 올라가는 것처럼 그런 변화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는 나라도 있지 않냐”고 미국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러나 향후 북미관계가 어떻게 풀릴지에는 관심이 많았다. 남측 취재진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이 어떤 성과를 거둘 것 같은지 묻자 한 보장성원은 “선생이 뭐 그쪽은 나보다 더 잘 알 텐데”라며 “어떻게, 잘 될 것 같습니까?”라고 되물었다.

금강산=공동취재단ㆍ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