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순 울진서장… 시인 활동도
박경순 울진해양경찰서장. 울진해경 제공

해양경찰 65년 역사상 최초로 여성 서장이 나왔다. 주인공은 울진해양경찰서 총경 박경순(56ㆍ사진)서장이다.

박 서장은 인천 출신으로 지난 1986년 해경 역사상 첫 여경에 임용됐다. 2006년 경감으로 승진한 뒤 해경학교 교수요원과 태안해양경찰서 1507함 부장(부함장), 해양경찰청 성과관리팀장, 동해지방해양경찰청 경무계장, 태안해양경찰서 및 평택해양경찰서 해양안전과장 등을 두루 거쳤다.

지난해 8월 총경으로 승진한 뒤에는 1년간 동해지방해양경찰청 기획운영과장으로 근무했다. 해양경찰 내부에서 높은 책임감과 꼼꼼한 업무처리로 직원들의 신망을 얻고 있다.

박 서장은 1991년 ‘시와 의식’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해 ‘바다에 남겨 놓은 것들’ 등 3권의 시집을 낸 여류시인이기도 하다.

박 서장은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자상함으로 직원들과 한마음이 돼 안전하고 활기찬 직장 분위기를 만들겠다”며 “정의롭게 법을 집행하고 국민과 소통해 강한 울진해경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순 서장은 20일 취임식을 갖고 업무를 시작했다.

울진=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