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학기 2만4,000명, 720억 예산 책정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고 3 학생들에게 1인당 300만원의 정부 장려금이 지원된다. 고교 졸업자의 ‘선취업 후학습’을 장려하고 중기 인력난 해소를 위한 목적이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이런 내용의 ‘고교 취업연계 장려금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중기 취업이 확정 또는 예정된 고3 재학생(졸업예정자) 중 학교와 시ㆍ도교육청 기준에 따라 선발된 학생들이 대상이다. 올해 2학기에는 직업계고(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일반고 직업계열) 학생 2만1,000명과 일반고 비진학 위탁과정(1년)을 수료한 3,000명 등 2만4,000명에게 총 720억원이 지급된다. 다른 기관이나 단체에서 비슷한 금전적 지원을 받는 학생은 제외된다. 교육부는 중기 취업 학생의 60% 정도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학생들은 장려금을 학자금이나 생활비로 사용할 수 있지만 적어도 6개월 이상 중소기업에 의무 재직해야 한다. 규정을 위반하면 전액 환수된다. 지원 희망자는 10월부터 소속 학교에 신청하면 되고, 장려금은 두 차례 나눠 11월~내년 1월 사이 일시금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저소득층 가정 학생들을 우선 선발한다는 방침이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중기 취업 학생은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와 연계돼 목돈을 모아 사회인으로서 자립할 수 있는 길도 열려 있다”고 말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