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심판사관학교 제1기 졸업식. 한국농구발전연구소 제공

한국농구발전연구소 농구 심판사관학교(교장 원인구)가 19일 성남 분당경영고 체육관에서 대한민국농구협회 방열 회장 주관으로 신인 농구심판 공인 2급 수료식 및 제1기 농구 심판사관학교 졸업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김평옥, 홍충기, 김황시 등 원로심판 및 경기요원으로 활약한 원로들과 협회 및 연구소 임직원과 생도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제1기 농구 심판사관생도들은 5월5일 올림픽파크텔 3층 대한체육회 회의실에서 개교식과 첫 강의를 시작으로 16주간에 걸쳐 심판의 기본 자세와 체력을 기르고, 각종 심판 기법과 교양강좌 등 208시간의 2급 심판과정을 이수했다.

7월20부터 23일까지는 충남 아산시에서 열린 제6회 하나투어 농구대회에 직접 투입돼 경기를 운영했다. 또한 각종 연습 경기를 통한 실전 훈련으로 직무수행에 필요한 기본 기술을 배양하고, 올바른 가치관과 품성도 정립했다.

이날 수료한 25명의 생도 중에서 교육 성적이 우수한 자가 받는 영예의 학교장상에 유대철, 연구소장상엔 이영성 생도가 수상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