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우리나라의 수출 지역 다변화 노력이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수출에 미친 충격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수출 품목 다변화나 수출경쟁력 강화는 평상시엔 수출 증가에 도움을 줬지만 금융위기 때는 별다른 완충 역할을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외적 충격이 우리 수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누그러지게 하려면 품목보다는 시장 다변화를 추구하는 편이 낫다는 점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유복근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국제경제연구실장과 이진수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는 ‘수출다변화의 거시경제 안정화 효과: 한국의 사례’ 보고서를 20일 발표했다. 2000~2016년 우리나라의 제조업 24개 부문의 연간 수출 자료를 바탕으로 ▦국가별 수출다변화 ▦품목별 수출다변화 ▦산업별 수출경쟁력 등 3개 요인이 수출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세 요인은 모두 2000년대 우리나라 수출 증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였던 2009년으로 한정해 보면 국가별 수출다변화는 수출에 있어 금융위기의 부정적 영향을 줄이는 역할을 한 반면, 다른 두 요인은 그렇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유 실장은 “당시 우리나라의 수출국 구성이 금융위기 진원이던 미국뿐 아니라 중국, 아세안, 유럽연합(EU), 동유럽 등 상대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덜 받은 지역으로 다양화한 데 따른 효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글로벌 충격이 우리나라 수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품목별 수출다변화보다는 국가(시장)별 수출다변화를 추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제시했다. 각 산업에서 수출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성장잠재력이 높은 국가를 대상으로 수출시장을 확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유 실장은 “정책당국이 정보 제공, 공동마케팅 전략 수립 등으로 통해 국내 기업들의 시장개척 비용을 절감하는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