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된 군부대 위문공연 영상. 영상에는 한 여성 피트니스 모델이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고 등장한다. 유튜브 캡처

최근 한 군부대에서 진행된 피트니스 모델들의 공연이 ‘성 상품화’ 논란에 휩싸이자 육군이 사과했다.

육군은 수도방위사령부(수방사) 명의로 17일 페이스북 등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글을 올리고 “이번 공연으로 인해 ‘성 상품화 논란’이 일어난 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SNS 등 온라인에서는 14일 경기 안양시 한 군부대에서 진행된 위문공연 영상이 논란이 됐다. 비키니를 입은 여성 피트니스 모델들의 공연에 ‘성 상품화’라는 비판이 제기된 것이다. 주최 측은 “공연 당시 남성 모델도 함께 있었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성 상품화로 가득한 군 위문공연을 폐지해달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페이스북 페이지 '대한민국 육군' 캡처

이에 대해 수방사는 “당시 공연은 민간단체에서 주최하고 후원한 것”이라며 군부대의 자체 기획 행사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외부단체 공연이었다는 것이다. 수방사는 “부대 측에선 공연 인원과 내용에 대해 사전에 알 수 없었다”며 “공연은 약 1시간 가량 진행됐고 가야금 연주, 마술 공연, 노래 등 다양하게 구성됐다. 피트니스 선수 공연도 그 중 하나였다”고 설명했다.

수방사는 “향후 외부단체에서 지원하는 공연의 경우에도 상급부대 차원에서 사전에 확인해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