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나미 경보는 발령 안돼… 2주간 강진 잇따라

19일 인도네시아 롬복섬에서 발생한 규모 6.3의 강진이 발생한 이후, 소셜미디어에 오른 산사태 장면 동영상 화면. 로이터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발리섬 인근 휴양지인 롬복섬에서 또다시 규모 6.9의 강진이 19일 밤 발생했다. 지난 5일 발생해 최소 46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규모 7.0의 지진과 거의 비슷한 강도의 여진이 계속 잇따르고 있어 추가 피해 우려도 커지고 있다.

AP통신 등 외신은 미국 지질조사국(USGS)을 인용해 20일 이 같이 보도했다. 지진 발생 지점은 롬복섬 동쪽 벨란팅 지역에서 약 5㎞ 지점이며, 진원의 깊이는 20.3㎞다. USGS는 당초 지진 발생 직후 규모를 7.2로, 진원 깊이를 1㎞라고 발표했다가 곧이어 수정했다. 다만 지진에 따른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고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밝혔다.

최근 연이은 강진에 롬복섬 일대에선 ‘지진 공포’가 사라지지 않고 있다. 전날 오전 4시 10분쯤(세계표준시 UTC 기준)에도 이 섬 북동쪽 6㎞ 지점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일어난 바 있다. 앞서 지난 5일에는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한 뒤, 이후 강력한 여진이 이어져 현재까지 460명 이상이 숨졌으며, 부상자도 1,300명을 넘어선 상태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