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 티켓 통째 사들여 무료 배부

가수 에릭 남이 미국에서 상영중인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 티켓 무료 배부를 위해 16일(현지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

한국계 미국인 가수 에릭 남(본명 남윤도)이 아시아 영화를 위한 골든벨을 울렸다.

에릭 남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의 한 극장에서 상영 예정이던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 티켓을 모두 산 뒤 현지인들에 무료로 나눠줬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을 통해 “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의 성공은 우리(아시아계 미국인)를 위한 일”이라면서 “우리가 여기 있고, 어떤 것을 할 수 있고, 얼마나 영향력 있고 중요한지를 보여 주고 싶다”고 밝혔다. 에릭 남은 형제인 에디, 브라이언과 함께 무료 티켓 배부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한국계 미국인 배우 켄을 비롯해 콘스탄트 우 등 아시아계 배우들만 출연한 작품이다. 할리우드에서 조연이나 단역으로 출연했던 아시아계 배우들로 만들어진 영화는 ‘조이 럭 클럽’(1993) 이후 25년 만이다. 영화는 홀어머니 밑에서 자란 레이철(콘스탄트 우)의 성공기를 다룬다. 존 추 감독이 연출했다.

MBC '위대한 탄생2'에 출연해 얼굴을 알란 가수 에릭 남. 한국일보 자료사진

미국 현지에서 이 영화는 아시아계 등 소수인종 역할까지 백인 배우들이 차지하는 ‘화이트워싱(Whitewashing)’에 대한 반작용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에릭 남은 “미국 주류 미디어가 아시아인을 과소평가하는 방식에 지쳤다”며 “우리는 괴짜 기술자나 닌자 자객에만 그치지 않는다. 멋지고 아름다우며 때론 그 이상이기도 하다”라고 주장했다.

에릭 남은 2011년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에 출연, 톱10에 올라 국내에 얼굴을 알렸다. 애틀랜타 출신인 그는 서울에 머물며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 포스터.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