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9일 국회에서 열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기자회견에서 사무총장에 임명된 김용태 의원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소득주도성장론 등 현 정부의 경제 및 일자리 정책에 책임이 있는 인사들에 대한 인사 조치를 요구했다. 7월 취업자 증가 수가 5,000명에 그쳐 2010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8년 6개월 만에 고용 수치가 재난 수준으로 치닫자 본격적인 책임론을 들고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김 사무총장은 19일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의 (경제 정책) 방향 전환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는 방법은 이 모든 것에 대한 책임을 물어 그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한 인사를 단행하는 것”이라며 “아직도 소득주도성장론의 헛된 망상에 사로잡힌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내 측근그룹을 인사 조치하시라”고 촉구했다.

김 사무총장은 그러면서 구체적인 인사 조치 대상자들을 거론했다. 그는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을 밀어붙인 인사와 그룹들, 대책 없는 근로시간 단축을 강행한 인사와 그룹들, 금융산업 발전을 가로막는 금융규제에 골몰하는 금융정책 추진 인사와 그룹들, 국민의 고통과 국가의 위기를 고착화시킨 탈원전 정책을 영혼 없이 밀어붙인 인사와 그룹들, 취약한 노동계층이 아니라 귀족노조 이해를 관철하는 인사와 그룹들, 청와대 측근그룹과 코드를 맞추고 눈치보기에 급급한 내각의 모든 사람들과 그룹들에 대해 전격적인 인사 조치를 결단하시라”고 강조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어 “문 대통령의 인사 결단이 시작되면 대한민국 경제 주체들은 다시 신발끈을 조여 매고 이 위기에 처한 경제를 구하기 위해 나설 것임을 장담한다”고 덧붙였다. 김 사무총장은 지난해 8월 ‘문재인 포퓰리즘’이라는 책을 내는 등 특히 현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 가고 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