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단국대 제공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가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받는다. 단국대는 19일 “목회자의 모범적 신앙생활과 평화를 사랑하는 시인으로서의 업적이 단국대 교시 ‘진리 봉사’에 부합해 소 목사에게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수여키로 했다”고 밝혔다. 소 목사는 1995년 '월간 문예사조'를 통해 등단한 시인으로, 천상병귀천문학대상과 윤동주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평화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는 국민훈장 동백장, 마틴루터킹 국제평화상 등을 받았다. 학위수여식은 22일 단국대 혜당관 학생극장에서 열린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