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절 앞두고 혁명유적지 몰린 삼지연군 찾아 주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40일 만에 삼지연군 건설현장을 다시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0일 만에 삼지연군을 다시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 등이 19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동지와 함께 삼지연군 안의 건설장을 또다시 현지지도하시었다"며 지난달 삼지연군 안의 여러 부문 사업을 시찰했던 김 위원장이 건설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다시 현장을 찾아왔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40일 만에 삼지연읍 지구 건설장에 와보는데 그사이 몰라보게 변모되었다"며 "건설자들이 힘찬 투쟁을 벌려온 결과 드디여(드디어) 웅장한 자태가 드러나기 시작하였다"고 만족을 표시했다.

이어 "지금 적대세력들의 집요한 제재와 압살 책동으로 우리의 사회주의 전진 도상에는 엄연하게 난관이 조성되고 있다"면서 "인민들의 비등된(끓어 넘치는) 열의로 하여 가장 어렵고 힘든 조건에서도 신화적인 기적의 역사를 써나가고 있다"고 독려했다.

그러면서 "혁명의 고향군을 꾸리는 사업을 단순한 건설사업으로 여기지 말고, 적대세력들과의 첨예한 대결전이라는 높은 계급의식을 지니고 백두산 아래 첫 동네에 우리의 사회주의 문명이 응집된 산간문화도시를 보란 듯이 일떠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삼지연군 읍 구획 구분과 요소들의 배치가 잘됐다고 평가하며 "지금 우리나라의 군들은 각이한 자연 지리적 특성과 경제적 조건으로 하여 등차가 심하게 발전하였는데, 먼저 표준 군들을 잘 꾸려 전형을 창조하여 벌방(들이 넓고 논밭이 많은 고장)지대, 산간지대, 해안지대들의 본보기를 만들고 일반화해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40일 만에 삼지연군 건설현장을 다시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읍 지구의 살림집과 공공건물들을 비롯한 건설 현장을 두루 돌아봤으며 도시의 원림·녹화 설계에 대해서도 당부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이번에 여기로 오면서 보니 새로 건설한 혜산-삼지연 철길 노반공사를 잘하지 못하였다"며 열차가 진동이 심하고 속도를 내지 못하게 건설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음 해까지 철길 노반 보수공사를 질적으로 다시 하여 혜산-삼지연 철길을 표준 철길로 완성하여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와함께 "군을 건설한 다음 소요되는 총 전력수요를 잘 타산해보아야 한다 "삼지연군에서는 지금 있는 중소형발전소들을 정비·보강하고 관리운영을 짜고 들어 군 자체의 전력생산을 늘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병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조용원·박성철·김영환·김용수 당 중앙위 부부장,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마원춘 국무위 국장 등의 간부들이 삼지연 시찰에 동행했다. 현지에서 리상원 양강도 당위원장, 양명철 삼지연군 위원장, 박훈 건설건재공업상이 맞았다.

김 위원장이 40일만에 삼지연군을 방문한 것은 북한의 정권수립일(9·9절) 70주년을 앞두고 전시성 방문으로 풀이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올해 경제 강국 건설로 노선을 전환한 것과 맞물려 '혁명유적'이 집중된 곳을 잘 개발해 주민 생활 향상이라는 선대 유훈을 관철하겠다는 뜻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앞서 지난달 10일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양강도 삼지연군의 생산현장과 건설 현장을 시찰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백두산 지역의 생태환경 보존을 강조하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좋아했던 자작나무를 많이 심으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