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가 19일 데포르티보 알라베스와 스페인 프로축구 홈 개막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바르셀로나=AP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의 간판스타 리오넬 메시(31)가 2018~19시즌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멀티 골로 팀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반면 레알 마드리드에서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로 이적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는 풀 타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메시는 19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데포르티보 알라베스와 홈경기에서 후반 19분 프리킥 선제골과 후반 추가시간 쐐기 골을 넣으며 3-0 승리에 앞장섰다. 이날 메시가 터뜨린 선제골은 바르셀로나의 프리메라리가 통산 6,000 번째 골이어서 의미가 컸다.

메시는 전반 37분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프리킥을 때렸지만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간 공은 골대 맞고 튕겨 나왔다. 후반 19분 아까와 비슷한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어낸 메시는 이번에는 발 아래로 낮게 깔아 차 골키퍼의 허를 찔러 그물을 갈랐다.

후반 38분 필리페 쿠티뉴의 추가 골로 2-0 리드를 잡은 바르셀로나는 메시가 추가시간에 다시 한 번 득점포를 가동했다. 메시는 수아레스의 패스를 쐐기 골로 연결해 3-0 대승을 완성했다.

유벤투스 호날두가 19일 키에보과 개막전에서 찬스를 놓치 뒤 허탈해하고 있다. 베로나=AP 연합뉴스

호날두는 같은 날 이탈리아 베로나의 마르칸토니오 벤티고디에서 열린 키에보와 개막전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해 90분 동안 풀 타임을 뛰며 그라운드를 누볐다. 그러나 몇 차례 슈팅을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해 데뷔골 사냥은 다음으로 미뤘다.

8시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유벤투스는 경기 시작 3분 만에 사미 케디라가 선제골을 넣으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호날두도 전반 18분 첫 슈팅을 날리는 등 상대 문전을 위협했다.

하지만 유벤투스는 전반 38분 동점 골에 이어 후반 11분에는 페널티킥으로 역전 골까지 내주며 1-2로 뒤졌다. 유벤투스는 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자책골로 2-2로 균형을 맞춘 뒤 후반 교체 투입된 베르나르데스키가 추가시간에 결승 골을 꽂아 재역승을 거뒀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