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삼성병원, 담낭절제술 8,000여건 분석
다이어트보조제도 담석증 유발 가능
게티이미지뱅크

고(高)콜레스테롤 식사나 지나친 다이어트로 담낭에 돌이 생겨 소화불량과 복통을 유발, 결국 담낭을 잘라내는 수술을 받는 환자가 늘고 있다.

담석증은 담낭(쓸개) 내부의 담즙 성분 가운데 일부가 굳어져 담관(담도)ㆍ담낭에 돌이 생기는 병이다. 튀김ㆍ육류 등 기름진 음식을 자주 먹거나 반대로 오랜 기간 지방 섭취를 하지 않아 담즙이 십이지장으로 배출되지 않고 고인 상태로 농축되면 생길 수 있다. 유전질환, 대사 이상, 고령, 간질환, 비만, 당뇨병, 약물 등도 원인으로 꼽힌다.

신준호ㆍ이성열 강북삼성병원 간담췌외과 교수팀이 1997~2016년에 담낭절제술을 받은 환자 8,000명을 분석한 결과, 86.7%가 담낭염 때문이었고 담낭용종ㆍ양성종양(11.6%), 담낭암(1.7%) 순이었다.

개복수술로 담낭절제술을 받은 환자는 전반 10년(1997~2006년) 30%에서 후반 10년(2007~2016년) 13%로 감소했다.

반면 복부에 구멍을 내 수술하는 복강경수술을 받은 환자는 같은 기간 70%에서 87%로 늘었다. 복강경수술은 개복수술보다 상처나 흉터가 적고 회복이 빠르다. 담낭은 간 아래쪽에 붙어 있는 길이 7~10㎝가량의 주머니로 간에서 분비된 쓸개즙을 농축하고 저장한다.

이 교수는 “개복수술이 줄어든 것은 건강검진으로 작은 담석을 질병이 악화하기 전에 조기 진단하고 치료한 환자가 늘고 수술기법도 발전했기 때문”이라며 “과거 수술이 불가능했던 담낭암도 수술과 완치가 가능해졌다”고 했다.

신 교수는 “담낭 질환을 예방하려면 무리한 다이어트, 지나치게 기름지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고 단백질ㆍ채소가 어우러진 식습관, 유산소운동을 하는 게 좋다”고 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담석증은 지난 2016년 2만2,330명으로 2010년보다 27% 증가했으며 여성이 58%를 차지했다. 무리한 다이어트와 다이어트보조제, 피임약 등이 여성 담석증을 일으킨다는 연구도 있다.

담낭 용종이 1㎝ 이상이고 50세 이상이라면 암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담낭을 잘라내는 수술을 권한다. 1㎝ 미만이면 암일 가능성은 적지만 발견한 이후 1년 동안 3~6개월 간격으로 크기 변화를 살펴봐야 한다.

담낭담석 환자의 70~80%는 증상이 없다. 하지만 20~30%는 오른쪽 복부ㆍ명치 통증, 소화불량, 식욕 부진, 오심, 구토 등이 동반된다. 그래서 급체나 위염으로 오인하기 쉽다. 증상이 없으면 담낭벽에 만성 염증 등이 생길 수 있으므로 1년에 한 번 복부초음파검사를 하는 것이 좋다. 담낭벽이 두꺼워지고 담낭 기능이 떨어졌거나, 담낭에 용종이 있으면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담석이 담도를 막아 담즙을 배출하지 못하면(담도담석) 복통이나 황달이 동반되고 간기능 수치에 이상이 나타나 간 질환으로 오인하기도 한다. 보통은 내시경으로 담석을 제거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담낭질환 치료 비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