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싯 퍼블릭 헬스’, 미국인 1만5,000여명 25년간 연구결과
건강을 위해 탄수화물을 줄이기보다 콩 등 식물성 단백질 섭취를 늘리는 것이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고 고기만 먹는 ‘앳킨스 다이어트’(황제 다이어트)를 하면 수명이 4년 정도 단축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앳킨스 다이어트 같은 저(低)탄수화물 식사는 몸무게를 줄이기 위해 시도하는 사람이 점점 많아지고 있으며 일부 질병 발병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랜싯 퍼블릭 헬스’지에 발표된 미국인 1만5,400명을 대상으로 25년간 진행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탄수화물을 적절히 섭취하거나 고기 대신 식물성 단백질과 지방을 섭취하는 것이 건강에 더 이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탄수화물 섭취를 적절히 줄이거나, 고기 대신 콩 등 식물성 단백질과 식물성 기름을 섭취하면 건강이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에너지의 50~55%를 탄수화물에서 얻는 사람은 저탄수화물 섭취자와 고탄수화물섭취자보다 사망 위험이 다소 낮았다.

연구자들은 50세인 사람이 탄수화물을 적절히 섭취하면 평균 33년을 더 사는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극단적 저탄수화물 섭취자, 즉 탄수화물 섭취로 얻는 에너지가 30% 이하인 사람은 탄수화물을 적절히 섭취하는 사람보다 수명이 4년 더 적을 수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연구팀이 식물 단백질과 지방이 풍부한 식사와 동물성 지방과 단백질이 풍부한 저탄수화물식을 비교한 결과, 탄수화물 대신 소고기와 돼지고기, 닭고기와 치즈를 많이 먹는 것이 사망 위험을 약간 더 높였다.

반면 탄수화물 대신 콩이나 견과류 같은 식물 단백질과 지방을 더 많이 섭취하는 것은 실제로 사망 위험을 약간 더 낮췄다.

연구를 주도한 사라 세이델람 미국 보스턴 브라이엄 여성병원 심혈관질환 전문의는 “북미와 유럽에서 인기 있는 저탄수화물, 동물성 지방 중심 다이어트는 전반적인 수명이 줄어드는 것과 관련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또한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면 이를 식물성 지방과 단백질원으로 대체할 때는 이롭지만 육류 같은 동물 기반 단백질원으로 대체하면 이롭지 않다”고 덧붙였다.

영국 공중 보건의 최고 영양학자인 앨리슨 테드스톤 박사는 "이번 연구는 저탄수화물 다이어트가 우리 건강에 엄청난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었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