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적 절차만 남아… 8월 중 개소

남북이 개성공업지구에 설치하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구성ㆍ운영에 관한 합의서 협의 절차를 마무리 짓고, 행정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북측과 협의해온 연락사무소 구성ㆍ운영에 대한 합의서가 사실상 타결됐고, 서명과 같은 행정적 절차만 남아 있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정부는 연락사무소 8월 개소를 목표로 북측과 협의를 진행해 왔다. 정부는 고위 당국자를 조만간 개성에 파견, 현지에서 북측 관계자와 만나 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한 협의를 마무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락사무소 소장으로는 ‘상부의 위임을 받아 협의할 수 있는 비중 있는 급’으로 둔다는 데 남북이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은 차관급 소장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락사무소 구성ㆍ운영과 관련한 협의가 마무리되면서 이르면 다음주 열릴 것으로 보이는 개소식을 언제, 어디서 치를지도 조만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연락사무소 운영을 위해 미국에 요청한 유엔 대북제재 예외 인정 건은 아직 협의가 진행 중인 상황이다. 정부는 제재 예외를 인정받지 못해도 일단 개소식을 하는 쪽으로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