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로숙영 32점 이름값
대만에 2점차로 패해 1승 1패
1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X조 예선 남북 단일팀과 대만의 경기에서 종료 직전 단일팀 박혜진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자카르타=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도전하는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이 대만에 일격을 당했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컴플렉스 내 농구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85-87로 패했다. 22개를 던져 단 2개만 성공한 3점슛 난조가 뼈아팠다. 지난 15일 1차전에서 홈 팀 인도네시아를 68점 차로 대파했던 단일팀은 1승 1패로 대만(2승)에 이어 조 2위가 됐다.

단일팀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북측 로숙영의 스틸에 이은 박혜진(우리은행)의 2점슛으로 기분 좋게 출발했지만 대만의 전력이 만만치 않았다. 196㎝ 장신 센터 바오시러가 제공권을 장악하고 외곽슛이 터지기 시작한 대만에 2쿼터 3분여를 남기고는 11점까지 뒤졌다.

북측 장미경의 빠른 몸놀림을 앞세워 전반을 40-43까지 따라가며 마친 뒤 3쿼터부터는 시소게임을 벌였다. 4쿼터 종료 1분여를 남기고 2점을 뒤진 채 공격권을 가져온 단일팀은 김한별(삼성생명)의 2점슛으로 28초를 남기고 71-71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연장에서도 외곽슛이 발목을 잡았다. 2분을 남기고 5점을 뒤지던 단일팀은 로숙영의 연속 득점으로 마지막까지 추격을 해 봤지만 결국 무릎을 꿇었다. 1차전에서 22점을 올린 로숙영은 이날도 32득점에 리바운드 8개, 어시스트 5개로 맹활약했지만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문규 감독은 경기 후 “아무래도 연습 기간이 짧다 보니 수비 사인이 안 맞아서 수비 형태가 어그러졌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단일팀은 20일 인도를 상대로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