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강원 춘천시 영서로에서 BMW 528i 차량이 견인차에 실려 정비소로 향하고 있다. 지난 14일 국토교통부는 리콜 대상이면서 아직 긴급 안전진단을 받지 못한 BMW 차량에 대해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게 하겠다고 밝혔다. 춘천=연합뉴스

BMW 본사의 요헨 프레이 대변인이 중국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말한 "한국 차량 화재는 현지 교통 상황과 운전 스타일 때문" 발언으로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BMW는 "통역과정에서 내용 전달이 와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17일 BMW 한 관계자는 뉴시스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대변인은 한국인들의 운전 습관이나 현지 교통 상황을 말한 것이 아니었다"며 "예전에 발표했던 높은 주행거리, 장시간 운전 등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4가지 조건을 언급한 건데 독일어로 진행된 인터뷰를 영어로 옮기는 과정에서 오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신화통신에도 수정을 요청한 상황이고 곧 반영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BMW코리아는 이날 요헨 프레이의 발언과 관련한 입장 자료를 내고 "EGR 모듈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은 EGR 쿨러 내 냉각수가 누수돼 침전물이 쌓인 상태, 높은 누적 운행거리, 지속적 고속주행과 같은 특정 운행 조건, 바이패스 밸브가 개방된 상태 등이라고 설명했으나 화재 요인이 한국에 특정된 것처럼 왜곡되고 오역된 점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근 보도된 '국토교통부가 BMW 차량의 엔진 결함을 알고도 감췄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실에서 자료를 해석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배기가스 재순환장치가 엔진을 작동시키는 부품 중 하나인 만큼 큰 단위로 묶어 '엔진 결함'이라고 표기됐는데 이를 엔진의 추가적인 문제로 해석했다는 것이다.

BMW의 또다른 관계자는 "보통 엔진을 분류할 때 '대분류(엔진)', '중분류(배기가스 재순환장치 모듈)', 소분류(밸브, 쿨러 등)'의 단계로 구분하는데 배기가스 재순환장치가 엔진의 부속품인 만큼 '엔진 결함'으로 표기할 때도 있다"며 "국회의원실에서 잘못 해석한 것이고 국토부에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6일 'BMW피해자모임'이 발표한 '투명한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한 5가지 요청사항'에 대해서는 국토부의 방향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BMW는 "피해자모임의 요청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말은 아니지만 국토부가 조사를 할 예정이고 전문가들도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국토부가 추진하는 방향을 따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BMW는 17일 기준 9만4588대의 차량에 대한 안전진단을 마쳤다. 안전진단 서비스는 오는 20일 리콜이 실시되기 전까지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뉴시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