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美, 마땅한 책임 지녀”
김정은 “강도적 제재 봉쇄” 비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사진 왼쪽) 여사와 함께 강원도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 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자 1면에 기사와 더불어 이 사진을 실었다. 연합뉴스

미국을 향한 북한의 종전(終戰)선언 채택 촉구가 집요하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네 번째 방북이 가시화하는 상황에서다. 기필코 이번에는 끌어내고 말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반면 대북 제재에 대해서는 일단 장기전을 대비하는 모습이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7일 ‘종전선언 채택은 시대의 요구’라는 제목의 정세 해설에서 최근 빈번해진 남측과 해외의 종전선언 요구 집회를 소개한 뒤 “종전선언의 채택을 외면할 이유는 그 어디에도 없다”며 미국을 압박했다.

신문은 “우리(북한)는 싱가포르 조미(북미) 공동성명을 존중하고 성실히 이행하려는 원칙적 입장을 견지하면서 조미관계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해 왔다”며 “상대방의 진정 어린 선의와 아량에 호상(상호) 존중과 신뢰에 기초한 실천적 행동조치로 화답하는 것이 예의”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종전을 선언하는 데서 마땅한 책임과 의무감을 지니고 있다”며 “응당 종전선언 채택 등 단계적이며 동시적인 행동조치를 통해 호상신뢰를 실천으로 보여주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밖으로는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북한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는 이날 ‘종전선언 채택이 왜 시급한가’ 제하 글에서 “정전 상태가 지속되는 한 자그마한 우발적인 사건도 삽시에 일촉즉발의 위기 국면으로 번져지게 될 것”이라며 “이렇게 되는 경우 북남, 조미 관계가 이전의 대결 국면으로 되돌아가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7월 초 폼페이오 장관의 3차 방북 이후 북한은 줄곧 종전선언을 요구하고 있지만, 미국은 의미 있는 비핵화 조치를 선행 조건으로 내걸어 협상이 교착됐다. 하지만 최근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이 임박한 가운데 물밑 접촉을 통해 북미 간 입장 차가 좁혀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상태다.

다만 ‘제재 신경전’은 여전하다. 이날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강원도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 현장 시찰 소식을 1면에 게재하고 “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과 같은 방대한 창조 대전은 강도적인 제재 봉쇄로 우리 인민을 질식시켜 보려는 적대 세력들과의 첨예한 대결전이고 당의 권위를 옹위하기 위한 결사전”이라는 김 위원장의 고강도 대미 비난 표현을 전했다. 앞서 미국은 15일(현지시간)에도 대북 제재를 어긴 중국ㆍ러시아 기업에 독자 제재를 부과하는 등 북한의 가시적 비핵화 조치 때까지 제재를 지속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