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스틸

영화 ‘명당’의 배우 지성과 김성균이 스크린을 압도하는 치열한 연기 대결을 예고했다.

다음달 19일 개봉하는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먼저 매 작품마다 몰입도 높은 명품 연기를 선보여온 지성은 몰락한 왕족이지만, 땅을 이용해 자신의 운명을 바꾸려는 흥선으로 분해 영화 속 감정의 변화 폭이 가장 큰 인물을 그린다.

특히 지성은 지금까지 익히 알고 있었던 흥선대원군이 아닌 그만의 캐릭터를 완성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그는 “스스로 내가 흥선이라는 주문을 걸고, 역사 이면의 캐릭터를 그려내기 위해 노력했다. 박희곤 감독님과 끊임없이 상의하며 답을 얻으려 했다”고 전하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과 열정을 드러냈다.

김성균은 지성과 함께 호흡을 맞춘 소감으로 “배우의 표본이자 본보기였다”고 밝히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종횡무진하며 연기력을 입증하고 있는 김성균은 김좌근(백윤식)의 아들이자, 가문의 부귀영화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야망가 김병기 역을 맡아 관객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서늘한 연기로 긴장감을 이끌어낸다.

박희곤 감독은 “김성균은 항상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기대 이상이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철저한 준비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김성균에 대해 지성은 “자연스럽게 합이 맞았던 최고의 배우. 서로가 주는 시너지로 인해 좋은 영화가 만들어졌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