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관계 중국 때문에 조금 타격”
폼페이오 “계속 진전 이뤄가고 있어”
북미 물밑 협상 줄다리기…중국에 압박 강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6일 백악관에서 각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6일(현지시간) 북미 간 대화와 관련해 “너무 머지 않아 큰 도약(a Big Step)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북미가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을 두고 물밑 협상을 벌이는 상황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 결단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관계가 중국 때문에 타격을 입었다며 또 다시 중국배후론을 제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관련 상황을 설명해달라고 주문에 “지난 여러 달 동안 북한에서 추가적인 미사일 시험과 핵 실험이 없었다”며 “우리는 북한 주민들을 위해 더 밝은 미래로 향하는 길에 대해 그들(북한)과 대화를 계속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5구의 유해가 돌아왔다. 앞으로 수십 구가 아니라 북한에서 전사한 수백구의 장병 유해가 돌아올 수 있도록 국방부가 후속 단계의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진전을 계속 이뤄가고 있으며 너무 머지않아 큰 도약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설명이 끝나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북미간) 관계는 매우 좋아 보인다"면서도 “아마도 중국 때문에 약간 타격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중국은 무역을 두고 내가 한 일에 불만을 품고 있기 때문"이라며 중국을 겨냥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는 하나의 국가로서 다른 선택이 없다”며 “아마도 중국으로 인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조금 타격을 입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에서 빠져나가 중국으로 흘러 들어 가는 돈이 수년간 연간 5,000억 달러에 달했다”며 “이에 우리는 뭔가를 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그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데 대해 수 차례 중국 배후론을 제기해온 것을 되풀이한 것이다.

이 같은 언급은 북미가 최근 판문점에서 실무 협상을 재개하며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을 조율하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핵 프로그램 신고와 종전선언 등을 두고 막판 힘겨루기를 벌이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미국은 북한과 대화를 진행하면서 대북 제재 구멍을 막기 위해 중국과 러시아 기업 등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 대북 협상의 레버리지를 높이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