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 진출을 확정하고 환호하는 한국 선수단. 국제핸드볼연맹 홈페이지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강호 독일을 꺾고 세계선수권 4강에 올랐다.

오성옥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16일(현지시간) 폴란드 키엘체에서 열린 제7회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세계선수권대회 10일째 독일과 준준결승에서 30-29로 승리했다. 2년 전 6회 대회에서 3위에 오른 한국은 이로써 2개 대회 연속 4강에 진출하며 세계 정상급 실력을 재확인했다.

경기 내내 앞서나가던 우리나라는 독일 레티샤 퀴스트에게 연달아 두 골을 허용, 경기 종료 10여 초를 남기고 29-29 동점이 되는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윤예진(경남체고)이 마지막 공격에서 천금 같은 결승 골을 성공, 1점 차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18일 헝가리와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투며 이길 경우 러시아-스웨덴 경기 승자와 결승전을 치른다. 우빛나(황지정산고)가 10골, 윤예진이 9골을 터뜨리며 공격을 주도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