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기관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의 이사선임 과정에서 자유한국당의 압박을 받았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41개 언론시민사회단체가 모인 방송독립시민행동은 16일 오전 이 위원장과 면담한 내용을 공개하고 “이 위원장은 이사 선임 과정에서 자유한국당의 개입이 있었고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이에 굴복했다는 점을 시인했다”고 주장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방송독립시민행동 대표단과 면담하면서 방문진 이사로 임명된 최기화 전 MBC 보도국장과 김도인 전 MBC 편성본부장이 선임된 배경을 설명하며 자유한국당의 개입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이 위원장은 “정치권의 관행, 특정 정당의 행태를 모두 무시할 경우 일어날 파장과 정치적 대립 관계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전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방통위가 법에 명시된 지위와 역할보다는 정치적 이해관계에 종속돼 결정했음을 인정했다”며 “방통위는 이번 선임이 위법하고 잘못됐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자기 역할과 권한을 포기한 채 부적격 인사들을 방문진 이사로 선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방통위원 총사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대국민 사과 ▦방문진 이사 선임의 원천 무효화 등을 요구했다.

16일 MBC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가는 최기화, 김도인 이사가 “사퇴하라”며 피켓을 든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노조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한편 전국언론노조 MBC본부(MBC노조)는 최근 노보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김석진 방통위원에게 ‘최기화 김도인의 이사 선임을 끝까지 밀어붙여야 한다’는 ‘오더’를 내렸다”며 “방통위가 결국 무기력하게 굴복하면서 이번 방문진 이사 선임이 이뤄졌다”는 주장을 폈다.

MBC노조는 이날 방문진 이사회가 열린 서울 여의도동 율촌빌딩 앞에서 최기화, 김도인 이사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두 사람은 MBC 노조원들과 격한 언쟁을 벌였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