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당으로서 눈도장 찍어” 평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6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가 16일 ‘최소한의 영역을 제외한 특수활동비 폐지’를 발표하기까지는 정의당ㆍ민주평화당과 함께 ‘전면 폐지’를 주장해 온 바른미래당의 역할이 적지 않았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2월 창당 후 줄곧 지지율이 한자릿수에 머물며 고전했지만, 이번 특활비 국면에서 거대 양당을 견제하는 3당으로서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13, 14일 이틀 간 전국 성인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공개한 설문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7.7%였다. 오차 범위 이내이긴 하지만 전주 대비 2.2%포인트 오르면서 3주 만에 7%대를 회복했다.

당 안팎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미온적인 사이 교섭단체 중 유일하게 특활비 미수령 및 폐지를 주장한 것이 이번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본다. 당초 민주당과 한국당은 특활비를 유지하되 영수증 첨부를 의무화하는 방식으로 양성화하자는 데 합의했지만, 바른미래당이 일관되게 전면 폐지를 촉구하며 제도 개선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국회 관계자는 “국민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에서 바른미래당 소속인 이찬열 교육위원장, 이학재 정보위원장이 특활비를 수령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다른 당 소속 의원들이 받겠다고 할 수 없는 분위기가 됐다”고 전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이 지난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특수활동비 전면 폐지를 촉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의동 국회 정무위 간사, 이찬열 교육위원장, 김 원내대표, 이학재 정보위원장, 하태경 국방위 간사. 오대근 기자

바른미래당 내부적으로는 다음달 2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는 만큼 지지율 상승세가 이어지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당이 사활을 걸고 있는 선거구제 개편에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지지 의사를 나타내면서 또 다른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도 감지된다. 당의 한 의원은 “한 주 오름세를 보였다 해서 들뜨기는 이르다”면서도 “일단 특활비 폐지 국면에서 긍정적 평가를 받았고, 새로 선출될 지도부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으니 지지율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상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c.go.kr) 참조.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