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아침 전국 대부분 24도 이하
동해안 제외 낮 동안엔 폭염 지속
태풍 ‘솔릭’ 국내 영향권 미지수
계속된 폭염과 가뭄으로 농작물 피해가 확산되는 가운데 16일 충북 영동소방서가 소방차를 동원해 메마른 포도밭에서 물을 공급하고 있다. 영동=연합뉴스

한반도에 찬 동풍이 유입되면서 전국에 장기간 이어졌던 열대야가 일시적으로 주춤하겠다. 일부 동해안 지방은 낮 기온이 25도 안팎에 머물러 모처럼 시원한 날씨를 보이겠지만 나머지 지역은 낮 동안 기온이 크게 올라 폭염이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17일 전국의 아침 최고 기온이 서울 24도 등 제주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24도 이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고 16일 예보했다. 기상청 예상대로 17일 아침 기온이 하강할 경우 서울은 26일째 이어지던 열대야가 멈출 전망이다. 대전(27일 연속)과 여수(29일 연속) 역시 최장 열대야 행진이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제주의 경우 17일에도 아침 최저 기온이 26도 수준에 머물러 열대야가 계속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국 대륙에서 한반도 북동쪽으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는 고기압이 우리나라 대부분 지역에 상대적으로 차가운 동풍을 유입시킬 것으로 예상돼 일시적으로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속초 강릉 등 강원 영동 지방 및 경북 동해안 지방은 한낮에도 낮 기온이 26도 안팎까지만 올라 모처럼 시원한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동해안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강한 일사량으로 인해 낮 동안 기온이 다시10도 이상 올라 서울 34도 등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상청은 이번 주말을 거치면서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서서히 약해지면서, 다음 주는 전국 대부분의 낮 기온이 33도 수준을 보여 열기가 다소나마 식을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 괌 북서쪽 약 26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19호 태풍 솔릭(SOLIKㆍ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의 족장’을 의미)이 점차 세력을 강화하면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 달라고 밝혔다. 강남영 국가태풍센터 예보관은 “속단하긴 이르지만 일본 규슈지방까지는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진로에 영향을 미칠 기압계 배치가 매우 유동적이라 아직은 국내 영향 가능성을 속단하기 이르다”고 말했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