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원로회의 인준 받아야 확정

16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문화역사기념관에서 열린 조계종 중앙종회 임시회에서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설정 스님은 이 자리에서 불신임안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탄핵됐다. 탄핵안이 상정된 적은 있으나 가결된 것은 종단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종단 내 국회격인 조계종 중앙종회는 16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문화역사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임시회를 열고 설정 스님에 대한 불신임 결의안을 찬성 56표로 통과시켰다. 재적 의원 75명 가운데 찬성 56표, 반대 14표, 기권 4표, 무효 1표였다. 불신임안은 22일 열릴 예정인 원로회의의 인준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원로회의 인준은 23명 가운데 과반인 12명의 찬성이 있어야 성사된다.

설정 스님은 지난해 총무원장에 선출됐으나 선거 과정에서 은처자 의혹 등이 제기됐고, 취임 이후에도 지속적인 의혹 제기와 적폐청산 요구를 받아왔다.

조태성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