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근 '보도블록은 죄가 없다'

보도블록은 죄가 없다
박대근 지음
픽셀하우스 발행·266쪽·1만 6,000원

하이힐을 신은 여성에게 보도블록은 공포의 대상이다. 보도블록 틈새에 구두 굽이 끼는 순간은 난감하다. 비가 오면 징검다리 건너듯 보도블록 사이를 뛰어 넘어야 할 때도 있다. 보도블록이라고 하면 우리는 불편, 방치, 위험, 짜증 등 부정적인 단어를 떠올린다.

저자 박대근씨는 2007년부터 서울시청 도로관리과, 도로포장센터에서 일한 ‘도로포장 전문가’다.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예산낭비의 대명사 보도블록의 오해와 진실을 풀었다. 보도블록은 죄가 없다. 보도블록은 경제적이다. 아스팔트보다 유지 보수를 덜 해도 된다. 환경 친화적이고, 다양한 디자인 표현도 할 수 있다. 무엇보다 보도블록은 도로의 주인이라는 자리를 자동차에서 보행자에게 넘겨 줬다.

저자는 보도블록 업체간 과도한 영업 경쟁, 부정 청탁이 보도블록 부실 시공으로 이어진다고 지적한다. 보도블록을 골칫덩이로 만든 건 시공자, 관리자, 사용자라는 얘기다. 저자는 도로포장 제도 개선에서 답을 찾는다. 보도블록 재료 품질과 시공 완성도를 꼼꼼하게 평가하고 책임질 사람이 책임지게 하자, 그래서 보도블록의 억울함을 해소해 주자는 거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