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비서관 4명 인사

최우규 연설기획비서관
김봉준 인사비서관
남요원 문화비서관 등 임명
사진 왼쪽부터 인사비서관에 임명된 김봉준 전 인사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문화비서관에 임명된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실 선임행정관, 홍보기획비서관에 임명된 유민영 에이케이스 대표, 연설기획비서관에 임명된 최우규 전 홍보기획비서관.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민소통수석실 홍보기획비서관에 유민영(51) 에이케이스 대표를 임명하는 등 비서관 4명 인사를 실시했다.

유 비서관은 전북 남원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보도지원비서관(현 춘추관장)을 지냈다. 성균관대, 경희대 언론정보대학원 겸임교수 경력도 있다.

신설된 대통령비서실 연설기획비서관에는 최우규(50) 현 홍보기획비서관이 임명됐다. 최 비서관은 충남 보령 출신으로, 경향신문 기자와 논설위원을 역임했다.

이 밖에 신임 인사비서관에는 김봉준(51) 현 인사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문화비서관에는 남요원(56) 현 문화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각각 승진, 임명됐다. 김 비서관은 서울 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회 위원과 부대변인을 지냈다. 남 비서관도 서울 출신으로,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사무총장을 역임했다. 두 사람은 현 정부 출범 때부터 청와대에서 일해왔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