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태 원내대표, 김 위원장, 최병길 비대위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통일경제특구, 철도공동체 구상 등이 포함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강력 비판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어제 대통령께서 ‘평화가 곧 경제다’라는 말씀과 함께 30년간 170조 경제 효과가 있을 거라는 희망찬 메시지를 내놓으셨다”면서 “심각한 수준의 희망고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 협상이 이렇게 느린 마당에 경제적 이익을 얘기하는 것이 맞느냐”며 “일에도 완급이 있고 선후가 있는데 순서가 잘못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이미 고 김대중 대통령 시절 익히 들어온 이야기이기 때문에 딱히 새로운 건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민생경제는 여전히 나 몰라라 하면서 독야청청, 남북평화만 이야기하시다니 이참에 그냥 분권형 개헌을 받아주시고 외치만 전담하는 분권형 대통령으로 남으시는 것은 어떤지 여쭤보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평화와 경제도 다 좋은데 국민들이 느끼는 올 상반기 체감실업률은 11.8%로 역대 최고치라는 점 간과하지 마시라”며 “아직도 청와대 직무실에 일자리 상황판 걸어뒀는지 모르겠지만 상황판은 인테리어 소품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주시기 바랍니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예정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대해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독주할 게 아니라 진작 협치에 나섰다면 개학식 하루 전날 밀린 숙제를 밤새듯 할 일도 없다"면서 "할 얘기가 넘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