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타임스 시사생활영어]

주유 중인 한 시민. 한국일보 자료사진

DEAR ABBY: My father absolutely refuses to turn off the ignition when fueling his car, despite the warning signs at the pump. How can I convince him to stop endangering himself and my mother?

WORRIED DOWN SOUTH

애비 선생님께: 저희 아빠는 자동차에 연료를 채울 때 점화장치 끄는 것을 완고하게 거부합니다. 주유 펌프에 경고 사인이 켜져 있는데도 말이죠. 아빠가 자신과 엄마를 위험에 빠뜨리지 않도록 제가 어떻게 아빠를 설득할 수 있을까요?

남쪽에서 걱정스러운 독자

DEAR WORRIED: Motorists are instructed to "Stop Motor" while refueling for good reason. Gasoline is highly flammable. However, it is not actually the liquid that burns. Even at temperatures as low as 45 degrees, gasoline gives off vapor.

걱정스러운 독자 분께: 운전자들은 연료를 다시 채울 때 그럴만한 이유가 있기 때문에 ‘모터를 끄도록’ 배우는 것입니다. 휘발유는 불이 매우 잘 붙습니다. 하지만 사실 타는 것은 액체가 아니에요. 휘발유는 45도 정도의 낮은 온도에서도 증기를 내뿜습니다.

It is the VAPORS that ignite. Gasoline vapor is heavier than air, so when it ignites, it does so at ground level. All it takes to create a violent explosion is fuel vapors, enough oxygen and a source of ignition. A spark from a cigarette, a hot exhaust pipe, faulty wiring, static electricity or the vapor reaching an open flame - all can cause gasoline vapors to explode.

바로 그 증기에 불이 붙는 것입니다. 휘발유 증기는 공기보다 무거워서, 불이 붙을 때는 지표면에서 붙습니다. 연료의 증기, 충분한 산소, 그리고 점화원만 있다면 끔찍한 폭발 사고가 일어나게 됩니다. 담배의 불꽃, 뜨거운 배기관, 결함 있는 배선, 정전기 또는 불꽃에 닿는 증기 등 이 모든 것들이 휘발유의 증기를 폭발하게 만들 수 있어요.

Please show this item to your father. Perhaps it will convince him to be more safety conscious. If there is an attendant at the gas station your father frequents, frankly, I am shocked that the person hasn't insisted your father turn off the engine.

제발 이 글을 독자 분의 아버지께 보여 드리세요. 아마 이 글이 아버지가 좀 더 안전을 중요시하도록 설득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만약 독자 분 아버지가 자주 들르는 주유소에 종업원이 있다면, 솔직히 저는 그 종업원이 독자 분의 아버지에게 엔진을 끄라고 주장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놀랍군요.

[주요 어휘]

flammable 불에 잘 타는 (=easily set on fire)

give off 내뿜다 (=to emit odor, vapor, or similar substances)

vapor 증기 (=a substance diffused or suspended in the air, especially one normally liquid or solid)

ignite 불이 붙다 (=to catch fire or cause to catch fire)

안성진 코리아타임스 어학연구소 책임연구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