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방송 캡처

뮤지컬 배우 홍지민과 배우 이정현이 제73주년 광복절 및 제70주년 정부수립 기념 경축식에서 애국가를 제창했다.

15일 오전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독립유공자와 유족, 주한외교단, 시민 등 2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이 진행됐다.

이날 독립유공자 후손 배우 박환희가 유공자 김화영 선생의 증손자 신기정 씨와 함께 태극기를 게양했다. 이때 기타리스트 신대철이 태극기 게양에 맞춰 전자 기타를 연주했다.

이어 뮤지컬 배우 홍지민과 이정현이 경건한 자세로 애국가를 제창했다. 이정현은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을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다. 홍지민은 독립유공자 홍창식 선생의 후손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원에이포(B1A4) 산들과 테너 신상근은 정지용 시인의 동명 작품을 가곡으로 만든 '향수'를 열창했다.

이번 경축식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기념사,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독립유공자 포상, 경축사, 경축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낮 12시부터 서울 종로 보신각에서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를 진행하는 등 전국에서 약 90 개의 문화·체육 행사를 개최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