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회 전체가 아직 보수적”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대표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양천구 CBS사옥을 방문,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에 출연해 당대표 후보들과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송영길 의원이 15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법원의 1심 무죄 선고에 대해 “아직 판사를 비롯한 우리 사회 전체가 보수적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이날 cp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딸이 저한테 엄청난 항의 메시지를 보내왔다. 엄청 제 마음이 아팠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전날 1심 재판부의 무죄 선고 후 민주당에서 이렇다 할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던 것과 대비되는 행보다.

송 의원은 “법원의 판단에 뭐라 말할 수는 없다”고 전제하면서도 “여성의 성적 자기결정권이라는 것이 꼭 협박이나, 메시지 몇 개를 보냈다 그래서 판단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가 여성의 성적 자기결정권에 대한 인식의 수준을 올려야 된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이어 ” ‘여성이 호텔까지 갔으면 모든 걸 허락한 것’이라는 식의 생각은 잘못됐다”며 “어떠한 상황에서든 여성이 자신의 의사 표시를 하면 그것을 존중하도록 가르쳐야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 아들이 카투사(KATUSAㆍ한국 주둔 미군에 파견 근무하는 한국 군인)인데, 카투사는 여성의 의사를 무시하면 그때부터 ‘레이프(rapeㆍ강간)’가 되는 것을 구체적으로 강의한다”고도 했다. 법원은 14일 위력에 의한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 전 지사에 대해 ‘위력은 있으나 위력을 행사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무죄를 선고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